첫방 ‘우리들의 블루스’ 차승원, 건물주 첫사랑 이정은 유혹하나

기러기 아빠이자 은행장 차승원이 건물주가 된 첫사랑 이정은과 재회했다.

4월 9일 방송된 tvN 토일드라마 ‘우리들의 블루스’ 1회(극본 노희경/연출 김규태)에서는 한수(차승원 분)와 은희(이정은 분)의 이야기 위주로 펼쳐졌다.

최한수는 서울 은행 지점장에서 제주도 은행 지점장으로 발령을 받았다. 딸은 미국에서 골프를 하고 있고 아내는 딸을 뒷바라지하는 중. 아내는 더는 발전이 없는 딸의 실력 때문에 지쳐갔지만 최한수는 딸이 포기하지 않는 한 계속 밀어주고 싶어 하며 갈등을 빚었다.

이어 최한수는 학창시절 친구 정은희가 생선 트럭을 몰다가 도로에서 실랑이를 벌이는 모습을 목격했다. 최한수는 갑자기 차가 막혀 나와 봤다가 정은희와 딱 마주쳤고, 정은희는 “20년 만에 친구를 만났다”며 반색했다. 최한수는 정은희의 성화에 못 이겨 트럭에 적힌 전화번호 사진을 찍었다.

제주도 은행에서는 친구 김명보(김광규 분)가 일하고 있었고 서울에 비해 영업하기 나쁘지 않을 거라며 현금 보유액이 빵빵한 VIP 고객 명단을 건넸다. 그 명단에 정은희도 있었다. 김명보는 “현찰 보유액만 12억 9천”이라고 말했고, 최한수는 “우리 동창 정은희?”라고 의아해하며 감탄사를 뱉었다.

정은희가 가진 것은 현금뿐만이 아니었다. 김명보는 최한수와 시장에 은행 홍보를 나가 “여기, 저기, 마지막으로 저기. 네가 오면서 본 5개 상점이 다 은희 거다. 4군데 월세만 월 천만 원 이상. 연간 매출 23억이다. 직원들 월급 주고 자기가 가져가는 순수입만 연 3억 이상이다”고 말했다.

최한수가 “남편은?”이라고 묻자 김명보는 “혼자다. 설마 아직도 널 좋아해서 안 가셨나?”라고 너스레를 떨며 “오피스텔 앞 카페 건물도 은희 거다. 동생들에게만 돈 안 뺏겼으면 빌딩이 있을 거다”고 정은희의 재산 목록을 열거했다. 또 김명보는 “은희는 저축만 하지 투자도 모르고 쓸 줄도 모른다. 상품 투자하게 구워삶아라”고 당부했다.

최한수는 정은희 보다 농사를 짓는 여동생을 먼저 찾아갔고, 여동생은 무슨 집까지 팔아서 딸을 공부시키느냐며 오빠 최한수를 향한 원망을 드러냈다. 여동생은 “없는 집안에서 오빠 하나 서울로 유학 보냈다. 나는 고등학교까지 밖에 못 나왔다. 엄마 하나 제대로 못 모시고 뭐하냐”고 성냈고, 최한수는 아무 말도 못했다.

그런 가운데 정은희가 최한수에게 “명보한테 한수 너 제주 왔다는 말 들었다. 반갑다 내 첫사랑. 이번 주 금요일 동창회 나올 거지? 와라 꼭. 얼굴 봐야지. 내 첫사랑”이라는 문자 메시지를 먼저 보냈다. 정은희는 동창회 기대감에 들떠서 이영옥(한지민 분)과 박정준(김우빈 분)에게 고교시절 목포 수학여행을 떠나 최한수에게 기습키스한 이야기까지 털어놨다.

하지만 그 시각 최한수는 TV에 나온 딸 최보람의 모습과 정은희의 카페 건물을 번갈아 보며 심경변화를 보이기 시작했다. 이후 예고편에서는 드디어 동창회에서 재회한 최한수와 정은희의 모습에 더해 딸에게 보낼 돈이 필요한 최한수가 정은희에게 목포 여행을 권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최한수는 은행 영업을 위해서, 또 제 딸을 위해서도 정은희의 돈이 필요한 상황. 여기에 정은희가 최한수에게 “설마 이혼하려고?”라고 묻는 모습이 정은희의 첫사랑이 어떤 결말을 맺을지 호기심을 자극했다. (사진=tvN ‘우리들의 블루스’ 캡처)

[뉴스엔 유경상 기자]뉴스엔 유경상 yooks@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Leave a Comment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